오디오 드라마(드씨) 트랙 요약 및 주요 대사 정리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ACO 워크 온 워터/와우[2] 트랙가이드

 
 
Walk on Water vol.2
 
워크온워터/와우
 
작품 정보
원작장목단
일러감람
제작사아코(ACO)
출시일2019.05.23.
뚠밍업2019.12.26.
https://audiocomics.kr/audiodrama/view/79
 
매칭 틀릴 수 있음
성우 정보
장성호글렌 맥퀸
박노식에드 텔벗
임채헌
이동훈렌셔, 명함주는 기자 플톡MC
신경선제니퍼, 에쉬, 이아고
홍후백라이언, 위키백과, 책소개, 오셀로
이진무테일러
김연우셰징, 링바오, 세실
이자영재닌, 어린 에드
석승훈루크, 오브리, 스트레이트탑
김민주요위, 카일
 
연관 링크
워크 온 워터[1부] 트랙가이드
http://trackpot.net/trackguide/3669
워크 온 워터[2부] 트랙가이드
http://trackpot.net/trackguide/3682
워크 온 워터[3부] 트랙가이드
http://trackpot.net/trackguide/3696
워크 온 워터[4부] 트랙가이드
http://trackpot.net/trackguide/3710
허보라: 워크 온 워터 편(+너한영/눈길머물다)
http://trackpot.net/trackguide/10287
 
#맥_글렌 맥퀸(공)
#에_에드 텔벗(수)
 
 
#T201어린 에드 짠내ㅠㅠ
ⓔ북 워크 온 워터 2권 <Walk on the Wild 8>
00:00 맥퀸 좋아하는 감정을 인정한 에드
#에_좋아한다. 인정하자. 이건 인정할 수밖에 없는 증오와 열등감과… 비참한 증오와 열등감 속에서도 자꾸만 멍청하게 나를 웃게 만드는… 설렘이잖아.
03:50 타이틀콜(ver.장성호+박노식)
ⓔ북 워크 온 워터 3권 <Walk on the Fire 1>
04:19 챙의 호출. 할아버지의 기억
#에_할아버지에게 애정까지 요구할 배짱 같은 건 내게 없었다.
08:20 요위의 사춘기
#요위_내가 애냐? 짜증나.
10:50 에드를 샤오링이라 불렀던 링바오 할머니
#에_그녀는 늘 나를 다른 존재로 만들어 주었다. 할머니와 있으면 공기 같은 나는 사라지고 뚜렷한 윤곽이 있는 내가 가장 나답게 존재하는 것 같았다.
13:20 챙과의 불편한 식사. 말로 찌르는 챙
#에_내 입맛을 알면서도 꼭 이런 식이지.
#에_형은 내 아픈 구석 찌르는 게 재밌나 봐.
 
#T202
00:00 사람을 좋아하는 설레임
#에_버려진 유적지처럼 건조하게 버석거리는 내 심장에 사람이 발길이 닿아 느리게 뛰기 시작한다.
02:00 맥퀸 감기. 스튜디오 방문. 맥퀸 무반응
#에_간판에 새겨진 그의 이름만 봐도 가슴이 뛴다니.
10:00 맥퀸과 첫만남 떠올리는 에드
#에_이런 사소한 말 한마디도 처음부터 의미가 있었던 것처럼 모두 기억하고 있다니.
12:55 렌셔 행동과 촬영팀 말들 불편한 에드
#렌셔_눈매가 묘하게 생겼다는 말 어디서 안 들었어요?
 
#T203
00:00 촬영팀과 식당. 잭블랙 동상
#에_그의 변화하는 기분에 하나하나 반응하고 싶지 않은데 자꾸만 신경이 쓰여.
03:45 렌셔가 건낸 붉은 명함. 렌셔와 맥퀸 언쟁
#명함_뉴욕 제일의 뜨거운 게ㅇ 에스코트 서비스
#맥_넌 그저 정복 욕구에 시달리는 ㅅㅅ 중독자잖아.
#렌셔_맥퀸과 죄책감만큼 안어울리는 것이 없는데요?
09:19 ㅅㅅ에 대한 무게. 게ㅇ들의 낭만적인 환상
#맥_그렇다면 돈만 주면 아무나하고 잘 수 있습니까.
15:09 라이언과 룸메이트 제안하는 재닌
#에_그 사람과 동거를 했었다고?
 
#T204
00:00 라이언과 세실. 맥퀸에게 키스하는 라이언
#라이언_입금해도 된대. 내 계좌 알지?
07:00 라이언+맥퀸 대화에 마상. 에드의 질투심
#맥_상관없어.마상ㅠㅠ
#에_세상에서 가장 흔해빠진 감정이 내 마음을 마비시킨다.
09:02 에드가 하는 모든 생각의 끝은 맥퀸
11:50 할 말 있다는 요위와 같이 나타난 챙
#챙_나는 너에게 잘못한 기억이 없거든.쯧쯧
 
#T205
00:00 에드 지치게 하는 챙과 요위
#챙_아무리 너라도 기어오르는 건 봐주지 않아.
05:13 라이언과 마주친 챙. 성질내는 요위
#라이언_누구야. 이 무례한 놈은.
07:40 약 한 라이언. DVD부탁하는 라이언
#라이언_애새끼 인성이 왜 그래. 내가 인성 운운할 처지는 아니긴 하지만.ㅋㅋ
10:27 맥퀸 오피스텔 갈까말까 망설이는 에드
#에_맥퀸이 누군가를 짝사랑 한다면……라이언 테슬러가 아닐까.
13:20 DVD핑계로 오피스텔. 후회하는 에드
#에_이런 감정이 설렘이라고 내가 그런 말을 지껄이다니.
#에_스물네 번째 여름이 내리는 빗속에서 끝나가고 있었다.
 
#T206에드의 속마음ㅠ
ⓔ북 워크 온 워터 3권 <Walk on the Fire 2>
00:00 여운이란 이름. 젠의 호출. 맥퀸에 솔깃
#에_난 오래전부터 내가 아닌 누군가가 되고 싶었다.
#에_매,맥퀸이요?투명하다,투명해ㅋ
06:40 내레이션 부탁하는 맥퀸
#메_내 마음은 계속 헤매고만 있다.
10:13 맥퀸의 일 얘기에 허탈하고 서운한 에드
#에_돌이켜보면 그는 처음부터 그저 글렌 맥퀸이었지.
#에_당신을 좋아한다는 마음은, 결핍이 됐어요.
#맥_그날 실망했습니까. 그게 바로 나에요.
15:50 젠+오브리 애정행각. 쇼핑 후 씨지아오
#테일러_내가 게ㅇ라는 건 하나도 안창피한데, 쟤가 옆에 있으면 창피해져.
 
#T207챙의 게ㅇ촉
00:00 에드의 중국어. 챙과 마주친 에드 일행
#에_(대강 후추 달라는 중국어/04:45)노식님~♡
04:50 챙의 호출. 너 남자 좋아했냐. 후벼파는 챙
#챙_뭐야. 저 이상한 것들은.
#챙_그나마 사람답게 생겼던데.ㅋㅋ
07:30 자신을 미워하게 된 에드. 챙에 대한 미련
#에_그는 왜 날 싫어하게 됐을까. 아무리 생각해도 이유를 알 수 없어서 내게서 원인을 찾다가 나를 미워하게 됐고 결국 모든 것을 체념하게 됐다.
#에_그 미련이 증오를 복잡하게 만들어 삶을 조금 더 고통스럽게 만들었다.
 
#T208
00:00 영화관 따라온 챙. 잔뜩 비꼬고 가버린 챙
#챙_ㅆ고 싶어서 안달 난 것 같잖아.
#챙_내가 이런 ㅎㅁ영화를 왜 보겠어.쯧쯧..
03:51 「우리가 침대에서 나누었던 사소한 이야기들」
#에_시나리오, 클리드 슈라이버.
09:50 감상 나누는 맥퀸과 에드
#맥_내가 가면 그날은 클럽이 마비된다고.
12:56 본명 여운. Creed/사도신경. 뛰는 심장
#에_‘여’자는 ‘남는다’는 의미이고 ‘운’은 ‘정취’나 ‘운치’, ‘울림’ 이라고.
#에_이렇게 머리가 속이는 것을 심장이 속이지 못할 때가 있다.
ⓔ북 워크 온 워터 3권 <Walk on the Fire 3>
16:40 미뤄진 내레이션 녹음
 
#T209
00:00 영화 검색해본 에드. 맥퀸의 개인 작업실
03:40 개인적인 용도로 제작된 다큐멘터리
#맥_과거에 실수를 바로잡고 싶어서 만들게 됐어요.
06:05 요리하는 맥퀸. 클리드 슈라이버의 정체
#맥_그런 영화를 누가 썼는지 신경 쓰는 사람 없을 테니까.ㅠㅠ
12:06 사랑에 관한 책. 맥퀸을 웃게 하고 싶어
#에_생각하는 방법을 모르는 사람처럼 이유없이 맥퀸이 그립고, 또 미웠다.
#에_잘생겼다.얼빠ㅋ
19:25 기대 않으려는 에드. 연애 경험에 관한 대화
#에_누군가 좋아할 때, 참담함만을 느끼진 않잖아요
#맥_지금은 굳이 그런 존재가 필요할까 의심스러워요.
23:55 맥퀸의 시나리오와 요나스에 대한 시기
#맥_진실한 삶을 살고 싶다고 기도하던 소년의 끝이 ㅍㄹㄴ 제작자라면… 사람들은 그런 결말을 원하지 않아요. 그건 끔찍한 새드 엔딩이고, 알려진다면 사람들은 신나게 물어뜯겠죠.
#에_예술을 하고 싶은 거죠?
30:15 에드가 가졌전 배우의 꿈
#맥_털어놓게 싶게 만들어요. 감추면 그만일 추한 열등감까지도.
33:30 키스. 동요하는 마음과 가슴에 남는 이름
#에_지금은, 무슨… 셈을 했는데요?
#맥_나답지 않게 동요하는 마음이 불안해요.
#맥_이름을 참… 잘 지은 것 같아요. 가슴에 계속 남거든요.
 
#T210
00:00 할아버지의 임종과 사랑
#에_맥퀸은 사랑이 없이도 뚜렷하게 홀로 존재하는 사람이다.
03:40 사이트 접속. 맥퀸의 프리뷰와 영상
#에_ㅅㅅ를 하는 게 아니라, ㅅㅅ를 당하는 얼굴 같았다.
#에_맥퀸이 침묵 속에서 고르고 골라야 했을 얼굴들, 그것은 모두 나였다.
10:10 연극 「오셀로」 공연장
12:10 데렉에게 에드 정보 캐는 챙
15:25 포럼에 올라온 공원 목격담
#맥_나는 그들이 오해하건 말건 상관없어요.
19:22 키스의 의미 묻는 에드. 촬영 얘기에 실망
#맥_하고 싶었으니까. 사실은 더한 것도 하고 싶었지만. 지금도… 원하고.
#에_그에게 질투와 독점욕을 바란다니.
 
#T211챙 그거 아니야ㅠ
00:00 상품이 아닌 관계. 연기된 촬영 일정
#에_나로 인해 이전과 다른 행동을 하는 맥퀸.
#에_(둘이 사귀어?)그랬으면 좋겠다.아.. 짠내ㅠ
05:40 포럼 확인하려다 관둔 에드. 렌셔 명함
#에_처음하는 짝사랑이라 그와 관련된 모든 것에 의미를 부여하게 된다.
09:00 챙의 방문. 자기 사무실 나오라는 챙
#챙_설마 너 보고 싶어서 왔겠어?쯧쯧
#에_나의 영웅이었던 챙은 빛바래져 버린 지 오래이므로.
 
#T212라이언 맥퀸 언쟁
00:00 픽업트럭 몰고온 맥퀸. 사라진 명함
#에_왜 매번 그의 앞에선 자연스럽게 행동하지 못할까?
05:05 엠파 이름. 단서가 붙는 허락
#에_야경 보러 같이 가실래요?
#맥_가요. 당신이 원한다면 같이 가줄 수 있어요.ㅠㅠ
08:33 마커스 촬영 제외시킨 맥퀸. 일희일비 에드
#맥_그러니까, 뒷일 걱정 없이 나에게만 집중해요. 저번처럼 울리진 않을 겁니다.
10:45 에드 반기는 세실
#맥_잘하긴 했는데 맛없으면 안 먹어도 돼.목소리 너무 다정해ㅠㅠ
13:10 약과 술에 취한 라이언과 화내는 맥퀸
#라이언_너 역시도 배설물을 만들어내는 쓰레기일 뿐이야.
#라이언_카메라를 든 너도 엿 같은 ㄱㄱ범일 뿐이고!
 
#T213고백, “여운”
00:00 자조하는 맥퀸. 에드의 욕심
#맥_난 피해자가 아니고 엿 같은 가해자니까.
#에_당신이 오로지 나만 생각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03:45 에드의 습격 같은 사랑 고백
#에_한 사람의 무대 위에서 만큼은 엑스트라이고 싶지가… 않아서.에드..ㅠㅠ
#맥_어떻게, 신경 쓰지 말라는 거지?
07:55 맥퀸의 답, 나도 당신이 좋아
#맥_누군가를 통해 사는 법을 단 한번도 생각하지 않아서. 나는 늘 진지해 지길 거부했지만, 내 무대 위에서 서고 싶다는 고백이 너무 무겁고 절실해서, ……당신의 고백에 더는 이런 감정을 비웃고 싶지 않아졌어. 나도 당신이 좋아. 이런 내 말을 당신이 신경 써줬으면 좋겠고.
10:25 키스. 샤워하며 ㅍㅌ
#맥_정말… 안고 싶어요.  #에_저도… 그래요.
18:35 ㅇㄹ+ㄹㅁ
#맥_쥐어 짜 줘. 씹듯이 깨물어 봐요. 미치게 해줘.
26:10 ㅆ. 감정을 담아 뱉는 “여운”
#맥_사랑한다고 말… 해봐요.
#에_사랑해요. 사랑해요. 사랑해요. 사랑해요….
#맥_여운.여기 드러눕는다ㅠㅠ
#에_애원하듯, 화를 내듯이, 빌듯이, 슬퍼하듯이 으르렁거리며 모든 감정을 내 이름을 통해 내뱉는다.
 
#T214
ⓔ북 워크 온 워터 4권 <Walk on the Fire 4>
00:00 강렬했던 지난 밤. 다정한 맥퀸
#맥_누군가와 밤을 함께하고 맞는 새벽이 좋았던 건 처음이라서.
05:15 욕실 키스 ㅎㄷㅈ(짧)
#맥_ㅃ고 싶게 생겼다는 말.
09:05 예전 옷 기억했다가 선물한 맥퀸
#맥_생색내고 싶진 않았지만 기억해주니까 좋네.
13:20 에드에게 일 제의하는 맥퀸
#에_실은 더 이상은 다른 남자들과 ㅅㅅ를 하고 싶지 않다.
 
#T215전이록 촬영
00:00 옷 추궁하는 재닌. 사전 준비시키는 젠
06:47 바텀에 편견 가진 스트레이트 탑과 대화
#에_바텀 한다고 여자가 되는 건 아니니까.
09:37 맥퀸과의 촬영 키스 ㅇㄹ
#에_지금 내 눈에서 너무 사랑이 넘쳐 나고 있는 건 아닐까? 맥퀸을 바라보는 내 눈은 너무 끓고 있는 게 아닐까?
26:50 촬영 지켜본 사람들의 각각 반응들
#에_ㅍㄹㄴ를 찍었던 수많은 인생들은 지금쯤 어떤 삶을 살고 있을까.
 
#T216
ⓔ북 워크 온 워터 4권 <Walk on the Fire 5>
00:00 에드 잘 따르는 세실. 금칠한 담배
#에_세실의 명랑함에서 그늘이 느껴진다.
07:28 맥퀸과 문자+통화. 걷다 만남. 키스
#에_그럼… 끊어질 때까지 통화할까요? 목소리 더… 듣고 싶은데.
16:12 카페에서 몰래 애정 행각
#맥_필터 태울 때까지 괴롭힐 거니까.
#맥_신음이 새지 않게, 입술을 내가 틀어막아 줄 테니까. 그러니까, 걱정 말아요.악! 내귀!ㅠ
 
#T217
00:00 라이언 요리 혹평하는 세실
#세실_살기 위해서 먹어.
05:25 클리드 영화를 봤다는 라이언. 불편한 말
#라이언_둘 다 입술이 부었네?
10:31 일 계속한다는 맥퀸과 이해한다는 에드
#에_아직까지 일어나지 않은 미래를 말하면서 상처 위에 미리 약을 발라댄다. 그럼 언제고 상처를 줘도, 상처는 아물 테니까.
#에_처음부터 이해했어요. 알았어도… 좋아할 수밖에 없었고. 물론… 질투는 나겠지만.
 
#T218웃포_요위 플루트ㅋㅋ
00:00 씨지아오 출근. 알짱대는 요위
#에_폐활량은 좋은지 몰라도 재능은 전혀 없어 보이는데.
07:55 챙과 사이 묻는 요위. 어린 챙의 기억
#챙_(어린 에드 보고)재수 없게 생겼네.
13:00 보고 싶은 맥퀸. 요위 노트북 빌리는 챙
#에_오늘 만나면 꼭 사진을 찍어야지.
#챙_나같은 놈일수록 천박함을 감추려고, 있지도 않은 교양을 뽐내는 법이거든.
 
#T219
00:00 챙과 연극 「오셀로」. 굳이 차태워주는 챙
#에_나만 방해 받는 것처럼 극에 빠져들 수가 없다.
09:00 맥퀸과 아는 척 하는 챙. 묘한 친절과 웃음
#맥_명함은 안가지고 다녀서.ㅠㅠ
13:50 호텔 고고. 키스 ㅇㄹ
#맥_가장 허기진 것부터 먹어치우죠.
#맥_안에 ㅂ아 줄 때 ㅆ요.
21:55 맥퀸의 사과. 욕 듣고 ㄲ린 맥퀸
#에_그는 흥분을 차갑게 절제하고 있었다. 모두 해소했다간 내가 남아나지 않을 것처럼.
#맥_욕 듣고도 ㄲ리기는 처음이네.
23:59 과거 연애 묻는 맥퀸. 중국인 무용수
#맥_여자를 사귀는 당신은 상상이 되질 않아서.
27:25 ‘열렬한 짝사랑’의 정체. 누그러진 에드
#에_저기, 클리드.  #맥_왜요, 여운.꺄~♡
#맥_난 그냥 숨을 쉬듯 쓸 수밖에 없었거든.
#맥_근데 그날 어떤 몸살 걸린 남자가 어설프게 유혹을 했죠.
32:00 영화 재추진. 응원하는 에드. 맥퀸의 감옥
#에_제가 12번도 더 볼게요.
35:10 부끄럽진 않지만 작아지는 기분
#맥_챙 리우 같은 남자들에게 명함을 줄 수 없는 이런 날들이 반복될 테고, 나와 함께 있는 것만으로도 당신은 오해를 받을 수 있으니까. 그런 순간을 생각하면 좀… 작아지는 기분이 들긴 하지만
38:45 룸서비스. 사진찍는 에드가 귀여운 맥퀸
#맥_나야 뭐, 어떤 각도든 상관없는데.
#맥_이런 건 안하게 생겼는데 은근히 할 건 다하네.
 
#T220
00:00 토미 알아보고 명함 주는 기자
#에_우주에서 그 짓을 제일 잘한다더니 농담이 아니었어.
02:06 사진보며 지난밤 생각. 박제하고 싶은 사랑
#에_누군가를 이렇게 좋아할 수도 있구나.
#에_이 사랑 또한 빠른 세월에 휩쓸려 가겠지만 변치 않도록 박제하고 싶다.
04:00 샤오링의 기일 챙기라 전화한 챙
#에_챙 역시 한쪽 눈의 시력이 거의 망가진 채로 샤오링이 숨을 거두는 모습을 모두 지켜보았다.ㅠㅠ
ⓔ북 워크 온 워터 4권 <Walk on the Fire 6>
08:41 라이언+세실과 함께 식사하는 에드
09:36 젠의 열정적 포럼 관리. 전이록(轉移錄)
#재닌_요즘은 거의 제니퍼가 장악을 했지.
#에_빈 공백 사이에 두 사람에게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를 추측하게 만들 거다.
 
#T221
00:00 마지막으로 남은 보루
#에_솔직히 난 스트레이트 오디션이란 가벼운 이름 뒤에 숨고 싶었다.
00:45 세실의 못된 아이 이야기
#에_싫으면 싫다고 해. 그런 말을 듣는 아이는 늘 숨이 턱 막힌다.
04:30 세실+ㅍㄹㄴ에 대한 라이언과의 대화
#라이언_차라리 괴롭히는 애가 되었으면 좋겠는데.
#라이언_여긴, 비소가 든 꿀물처럼 너무 달게 느껴졌었어.
#라이언_그냥, 다시 태어나고 싶어.아…라이언ㅠㅠ
12:10 드라이브+자전거. 허드슨 리버 파크
#맥_왜? 나하고… 뭘 해도 좋으니까?잇몸만개ㅋ
18:45 히얼티비 오디션 권유. 키스
#에_내 이야기에 신경을 쓰고 관심을 가져주는 게 기분 좋다.
20:55 전이록 DVD 건네는 맥퀸
#에_그를 덜 사랑해서가 아니다. 그저, 인간적인 두려움이다.
 
#T222포럼 반응ㅋ
ⓔ북 워크 온 워터 4권 <DIARY & GOSSIP>
00:00 외로운 게ㅇ 테일러. 실리콘 ㅇㄷㅇ
#맥_나같은 얼굴이 흔한 게 아니잖아.ㅋㅋ
#맥_배뇨 말고는 쓸모도 없는 ㅍㄴㅅ라니…
02:45 포럼 접속한 테일러. 포럼 반응
#포럼_에드목격담/토미‘제발’금지/맥퀸ㅈ위할까?/맥퀸10인치?/맥퀸vs렌셔
10:55 제니퍼 게시판. 젠의 영업 노린 어그로
#젠_마커스보다 지가 후달릴 것 같으니까! 그런 꼼수를 부린거지, 뭐, 그런 생각도 드네요.(히이잉)갓경선111
#젠_그 새끼는 포럼반응 신경도 안써요!! 어쩌겠어요. 지가 사장인데, 지가 ㄲ리는 대로 사는 거죠.갓경선222
18:20 GV빅브라더 레오나르도의 블로그 포스팅
#레오_두 사람의 화학적 반응이 영상 너머로 지나치게 넘쳐흘렀다.
#레오_호기심으로 누군가의 목을 조이는 괴물이 되지 않게, 스스로를 주의하려고 한다.
#레오_그래서 둘이 지금 어떤 관계인 건데?
 
 
 

    댓글 0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cmd_comment_do 삭제하시겠습니까?